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침에 일어나 보니 함박눈이 아파트를 하얗게 수놓고 있었다. 겨울철이면 눈이 참 흔한 고장이라 귀한 줄 몰랐는데 이번겨울에는 예년과는 달리 눈이 별로 내리지 않아서 몹시 가물었다. 가뭄해소를 위해서 눈이 내려야한다고는 생각했으나... 막상?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점점 커지면서 계속해서 내리는 눈을 보노라니, 군대에서는 눈이 하늘의 쓰레기라고 표현하면서 눈치우는 일로 손이 꽁꽁 얼어붙는 아들이 떠오르며 마음 한구석이 짠해진다.~
정말 종이조각을 찢어서 마구마구 뿌리는 것 같다. 이렇게 하늘의 쓰레기를 치우는 아들의 겨울을 두번째 맞이한다.

소리없이 조용히 내리는 눈... 그칠줄 모르고 계속해서 눈송이는 커져만 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차장에 세워진 승용차는 눈속에 파묻혀 가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파트에 눈이 내리면 제일 먼저 경비아저씨의 손길이 바빠진다.
입주민을 위해서 염화칼슘을 뿌리고 현관입구쪽 눈을 쓸어내시는 작업을 하시는데
오늘은 좀처럼 표시가 나지않을 정도로 눈이 거세게 내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아이들이 나온다. 눈사람을 만들며 즐거워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린자녀와 함께 나온 부모는 눈사람만드는 것을 돕는다.


앞베란다에서 내다봐도

 
뒷베란다에서 내다봐도 하늘이 구멍뚫인 것처럼 퍼붓던 눈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후가 되면서 멈추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입주민 아저씨들이 나와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눈을 치운다.

내년 겨울철 눈이 내릴때 쯤이면, 군에 있는 울아들이 제대를 하고 군에서 눈치우며 있었던 일을 추억할 것이고 더불어 내 맘도 조금 편해져 있을테지^^

TAG , , , , , , , , , ,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pgs1071.tistory.com BlogIcon 피오나 2009.01.18 14: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산은 언제나 눈이 올려나...
    오늘 낮기온이 11도입니다.
    포근하더군요.
    서울처럼 추운곳은 눈이 와서 솔직히 부럽긴해도
    서민들은 추우면 난방비가 많이 들어서
    그저 현실적이게 되더라구요..ㅎㅎ

  2. Favicon of http://foog.com BlogIcon foog 2009.01.18 16: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정말 함박눈이군요. 군인이신 아드님께는 죄송한 이야기지만 눈이 올때는 좀 와줘야 하겠죠. 그래야 겨울답고요. :)

  3. Favicon of http://blog.daum.net/kya921 BlogIcon 왕비 2009.01.19 09: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동네보다 많이 왔네요..
    울 동네는 바닥에 조금 쌓이고서는 다 녹았습니다..
    이번주도 즐거운 한주 보내세요

  4. 2009.01.19 18: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