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향선배언니가 맏며느리로 시집을 가서 홀로 계신 시어머니, 미혼인 시동생, 시누이와 함께 살다가 시동생과 시누이를 혼인시킨 후 시어머니를 모시고 함께 한 세월이 30년...
결혼으로 남편과 부부가 되었지만 언니가 남편밥상을 차려본 것이 몇번 안될 정도로 남편밥상은 시어머니가 직접 챙긴답니다.
혼인시키기 전 시동생 시누이와 함께 살때는 대가족인 탓에 못 느끼고 지나쳤는데, 혼인으로 분가를 시키고 나니까 남편의 출퇴근을 지켜보시던 시어머니께서 손수 남편의 밥상을 챙기시더랍니다. 선배언니가
"어머니 제가 할께요."
"내비둬라 아범 밥상은 내가 차리마."
몇번으로 끝날 줄 알았는데 그 세월이 지금까지 쭈욱 이어지고 있는데 좀 지나치다고 생각되었던 점은, 남편이 늦게 귀가할 때에는 식사도 하지 않으시고 기다린다는 것입니다.
"어머니 오늘은 아범이 좀 늦나보네요. 먼저 식사하세요."
"나는 괜찮다. 애들하고 얼른 밥먹어라."
시어머니는 큰아들인 언니의 남편한테만 그렇게 한답니다. 시동생한테는 그러지 않으시는 시어머니의 이같은 행동을 이해하기 힘들었고... 그렇다고 남편이 마마보이도 아니고, 이렇게 아들한테 잘하시는 분이 손자한테는 무관심하니 언니입장에서는 더 이해하기가 힘들었답니다.
언니는 스스로 스트레스 받기 싫어서 남편의 밥상을 챙기는 일에서 관심을 접고 시어머니의 몫으로 넘기고 체념을 하게 되었답니다. 그럼에두 불구하고 가끔 늦은 저녁으로 모자지간에 함께 밥을 먹고 있는 모습을 보노라면 왠지모를 소외감을 느끼게 되더라는 언니에게 심경에 변화가 왔습니다.
공교롭게도 남편이 하는 일마다 실패하여 경제적으로 힘들어지면서 언니가 일을 하게 되었고, 남편을 잘 챙기시는 시어머니로 인해 점점 관심이 줄어들게 되면서 부부간의 정도 조금씩 퇴색되었던 것입니다.

그러다보니 자연스럽게 한지붕에 살면서도 두가족이 사는 것처럼 되어버렸답니다.
학교다니는 아이들은 이른 시간에 밥먹고 등교하고 남편은 늦게 일어나 시어머니와 식사하고, 저녁에 퇴근한 남편은 또 시어머니가 차린 식탁에서 식사를 하고, 예의상(?) 시어머니가 차린 밥상에서 함께 식사를 할 수 없었던 언니는 밤중에 하교하는 아이들을 기다리다 대충 혼자서 끼니를 떼우고...
아빠와 아이들이 마주할 시간도 별로 없었지만 할머니가 나서서 밥상을 차리고 아빠를 차지하니까 자연스럽게 아이들은 또 엄마(언니)와 친해질 수 밖에 없는 상황이 되어 지금에와서 보고 있으면 시어머니와 남편, 언니와 아들둘... 세대별 母子:母子로 나뉘어져 있더라며 한숨을 내쉬며 새로운 걱정을 하고 있는 언니...

장성한 아들들이 결혼을 하면 어떻게 해야하느냐는 것입니다.
언니는 아들이 결혼하면 분가시킨다고 하지만, 그래도 가끔은 한집에 머물수가 있는데 그때까지도 시어머니의 행동은 달라지지 않을 것이기에 며느리를 어떻게 이해시킬 것이며, 또 며느리가 언니를 어떻게 생각할지에 대한 걱정거리가 새로 만들어지고 있다는 것입니다.
 "언니, 요즘 젊은이들은 현명하니까 눈치로 사태파악을 스스로 할거야. 그건 그때가서 풀면 되고... 그런데 형부하고는 부부사이가 좋아?"
잠시 주저하던 언니
 "뭐 별로.... 무늬만 부부야."
 "무늬만 부부?"
 "......"

남편의 밥상을 시어머니께서 챙기는것 때문에 부부사이가 나빠질리는 없을테고 일일이 열거하지는 않았지만 남편의 출퇴근에 맞춰서 아들밥상을 손수 챙기시는 시어머니로 인해 밀려난 듯한 기분은 솔직히 느끼며 살았다는 언니, 더구나 아들에게서 태어난 손자도 나몰라라하고 큰아들만 챙기는 시어머니의 행동이 부부간의 불협화음을 만든 원인도 있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TAG , , , , , , , , , , , , , , , , , , , ,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bada92.tistory.com BlogIcon 무릉도원 2009.08.28 14: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나도 일등............ㅎㅎㅎ.....
    참 쉽지 않은 일인듯합니다.....가족이 화합할 수 있도록 무언가 극단으 대책이 필요할 듯해요....
    문제가 생겼을 때 빨리 대처했으면 풀기가 그만큼 쉬웠을 텐데 하는 아쉬움이 듭니다.....
    토토님 오후도 행복한 시간되세요...*^*

  2. Favicon of https://nermic.tistory.com BlogIcon 유쾌한 인문학 2009.08.28 14: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인분들이 가만히 보면 그런분들이 많더라구요. 오직 큰아들.. 정말 목숨걸고 챙기던데..

    근디 이 케이스는.. 거참.. 대부분 손자들은 다 이뻐하던데.. 손자까지 나몰라라 하고 큰아들만 챙기는건 또 처음보네요. 보통 보면 큰아들 손자는 이뻐하고 작은집 손자는 또 별로이고 그런건 봤는데... ㄷㄷㄷ


    저도 나중에 장가가고 하면 조절을 잘해야겠어요. 아직 우리사회는 장가간다기 보다는 시집오는 사회인데..
    남자가 배려를 잘해야할꺼 같아요.

  3. Favicon of https://leeesann.tistory.com BlogIcon pennpenn 2009.08.28 14: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성애가 너무 집착으로 흐르는 군요~
    이걸 어떻게 고치겠습니까~
    그냥 내비두는 거지요~

  4. Favicon of https://dongnae.tistory.com BlogIcon Sun'A 2009.08.28 14: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런 경우도 있군요...
    시어머니 되신분이 젊은 나이에 홀로 되셔서
    아들을 남편처럼 의지하고 알게 모르게
    그렇게 힘을얻고 살아가신것 같아요..
    그런 경우는 어쩔수 없고 그냥 이해하는쪽이
    더 좋을것 같아요

    주말 잘 보내세요^^

  5. Favicon of http://blog.daum.net/winpopup BlogIcon 팰콘 2009.08.28 15: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좀 심각하게 보여요~!
    아들이 결혼하면 아무래도 부인이 챙기는게 더 보기 좋죠~!
    보기 좋아 보인다해도
    속으로 좀 많이 속상할 것 같아요~!

  6. Favicon of https://preciousness.tistory.com BlogIcon ♡ 아로마 ♡ 2009.08.28 15: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결혼하면
    한발짝 뒤로 물러나는게 좋은데...
    은근 스트레스 거든요..
    이해하는 것도 어느정도고...^^

  7. 흔히하는 말로 2009.09.04 04: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평생 끼고 살고 싶으신데 결혼은 왜 시킬까 란 말이 생각나게하는 노모시네요. 30년 세월을 부부 중간에 시어머니가 끼어 세사람이 살았다면 부부사이가 멀어지고도 남죠. 집착으로 자식인생 망치는 부모, 예예 하는 것만 효도라고 생각하는 덜 떨어진 남자, 무조건 겸양하고 인내하고 지켜보기만 하는 것이 여자의 할일 이라고 생각하는(이건 사회가 강요하는 것이지만) 여자. 남들 하는건 다 해야하니까 대를 이을 자식은 이쁘지 않아도 어쨌든 있어야 하는거니까 결혼은 시켰지만 아들이 평생 내 사람이어야 한다는 사고방식 가진 시부모님들 가끔 있더라구요. 올가미가 달리 올가미인가 싶군요

  8. Favicon of https://slimer.tistory.com BlogIcon Slimer 2009.09.04 18: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자 vs 모자....
    뭔가 좀 아리송한 구도네요...

  9. 커피향기 2009.10.22 23: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 일 같지 않네요. 우리 집이 그렇거든요. 그런 기분, 겪어 보지 않으면 정말 모를거에요

  10. 김미영 2010.06.29 23: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집이 그렇거든요 , 그런 기분 겪어 보지 않으면 정말 모를거예요
    하지만 따로 나와서 살아가도 똑같아요 , 시아버지가 살아계실때 보다 더 하는것같아요
    은근히 스트레스 받지말고요 , 노력해봐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