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집배원이 다녀간 표시로 현관문에 등기우편 배달통지서가 붙어 있었다. 다음날 집배원이 방문하겠다는 시간에도 집에 아무도 없을 것이기에 연락 후 직접 찾으러 우체국을 방문했다. 예상치 못한 기관에서 보낸 우편물이라 그 자리에서 개봉하여 내용을 보는 순간, 당황스럽지 않을 수가 없었다. 왜냐하면 알면서도 저지를 일이 아니었기 때문이다.

내용물인즉, '장애인주차구역위반과태료'

 '언제, 왜?'

당연히 남편이 위반한 것으로 여기고 내용을 보노라니 어처구니없게도 남편이 아닌 내가 저지른 실수였다. 내가 사용하는 차도 남편이름으로 되어있기에 등기우편이 남편이름으로 나온 것이다. 

 '어떻게 이런 일이...'

동봉된 4장의 A4용지에서 증거를 찾는 내 손이 떨렸다. 절대로 그럴리 없다는 자신감은 기관의 실수이기를 확신하며.  

 

정확하게 찍힌 증거사진을 통해 보게 된 '장애인 전용주차 구역'임을 알리는 표지판을 확인하며 다리에 힘이 쑤욱 빠졌다. 그리고 아주 잠깐 억울한 생각이 스치기도 했다.

 '우째 바닥도 아니고 벽에...'

고정관념의 틀을 깬 장소에 있는 표지판이었다.

 

 

바닥에서만 보던 '장애인 전용주차 표시'에 익숙했던 나에게 운전(약2년 6개월) 후 처음으로 부과된 과태료로 기억될 것이다. 장롱면허증을 살린 미숙한 운전을 염려하여 남편과 아들이 김여사가 되지 말라고 조언했던 여러가지 사례중에도 없었던 뜻밖의 일이다.

 "그래도 당신 그동안 별일없이 운전 잘하고 다녔어."

남편의 응원에도 불구하고 폰뱅킹으로 팔만원을 납부하는 내 마음에 남은 여운이 동봉된 '의견제출서'에 머물렀다. 운전자들이 잘 볼 수 있도록, 그리고 실수하지 않도록, 나같은 피해자(?) 하하하 아니 고정관념에 익숙한 사람들을 위해 바닥에 표시해 달라고 공손하게 적었다.

 '주위를 살펴보는 여유를 가졌더라면 충분히 눈에 띄었을 텐데...'

뒤늦은 후회를 남긴다. 김여사가 되지 않기 위해 더 주의해야겠다.

 

TAG 경각심, 고정관념, 과태료, 김여사, 등기우편, 바닥, , 알림, 의견제출서, 장애인전용주차구역, 주의, 주차위반, 표지판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 나라 겨울철 기온의 특징으로 나타났던 삼한사온이 사라진 금년겨울은 한파가 길어지고 있습니다. 세계곳곳에서 이상기온현상을 나타내고 있는 가운데 지난 4일에 내린 폭설로 말미암아 '내집앞 혹은 내상가앞 눈치우기'에 나서지않는 세대나 상가는 과태료 백만원이라는 눈폭탄 선물을 받게 될 것이라는 협박(?)을 받았습니다. 시행될지 안될지는 모르나 탁상행정의 실체를 보여줌으로써 대부분의 국민들한테 비판받으려고 단단히 각오를 한 모양새를 보였습니다. 통행에 불편하다고는 하나 자율에 맡겨야지 자연현상인 폭설로 인한 불편함을 각 세대에게 책임을 묻겠다는 발상이 참 어이없습니다.

지금은 아파트에 살고 있지만, 신혼시절 주택에 세들어 살고 있을때 눈오는 날이면 넓은 마당은 물론, 집앞 골목길에 내린 눈을 치우는데 신물이 나도록 매달려야만 했습니다. 약간 시골동네 분위기라서 내린 눈을 미처 치우지 못하고 쌓이게 두면, 세들어 살고 있던 제 입장에서는 주인집과 더불어 이웃사람들로부터 게으르다는 눈총을 받게 될까봐 엄청 조심스러웠습니다.
그렇게 지내던 몇년 후, 집주인이 바뀌고 넓은 마당은 통행에 불편함이 없을 정도의 공간만 제외하고는 꽃밭으로 조성되는 바람에 훨씬 줄어든 공간에 감사했습니다만, 그래도 골목길 청소는 입구에 위치한 우리집 몫이었습니다.
눈이 한번 내리고 바로 멈추지 않기에 쌓이면 치우기도 힘이 들어 수시로 치우지만, 이번처럼 하루종일 펑펑 함박눈이 내리면 정말 대책없이 멈출때를 기다릴 수 밖에 없습니다. 하루종일 눈치우기에 매달려 있을 수는 없거든요. 저야 그당시에 전업주부로 집에 머물면서 어린 아이를 돌봤기에 가능했지만, 요즘은 맞벌이부부가 대부분으로 출근을 하기 때문에 '내집앞 눈치우기'에 매달릴 시간이 없는 처지가 대다수일 것입니다.

눈이 없던 남부지방에 살다가 겨울철이면 많은 눈을 해마다 걸르지 않고 볼수 있는 고장으로 시집와서 참 좋을 줄 알았지만, 눈치우는 일을 새댁시절 첫해에 해보고선 정말 후회 많이 했을 정도로 눈이 지겹습니다. 아파트에 살고 있는 요즘도 조금 내리다 녹아버리는 눈은 괜찮지만 이번처럼 눈이 많이 내리면 정말 싫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겨울철이면 해마다 눈은 내리고 녹고 또 내리고를 반복했지만, 시내 도로변의 제설작업을 하느라 많은 포크레인과 덤프트럭이 동원된 경우는 이번에 처음 본 광경입니다. 그리고 인도와 차도는 웬만큼 치워졌다고 해도 도로가장자리에 쌓여있는 눈은 꾸준한 한파로 인해 녹을 기세를 보이지 않고 그대로 쌓여있기 때문에 일어난 현상같은데... 이같은 일은 인근의 때문에 일어난 현상같은데... 이같은 일은 인근의 아파트단지에서도 벌어진 일임을, 과외아르바이트 다니는 딸에게서 들었습니다.
그 아파트에서는 차나 사람이 통행에 방해되지 않을 정도로 눈을 치웠지만, 주변에 쌓여있는 눈이 녹지 않는 관계로 아파트주민들의 의견을 모아 포크레인으로 덤프트럭에 퍼담아 버리는 제설작업을 했답니다.
이번 폭설은 사람들이 나와서 치우는 데에는 한계를 느끼게 했고, 포크레인을 불러 제설작업을 하게 된 아파트까지 생겨나게 했을 정도로 눈폭탄이었습니다.

그런데 내집앞 눈을 치우지 않는다고 해서 책임을 과태료로 묻겠다니... 이건 정말 아닙니다. 어느정도까지 치우라는 것인지도 예매합니다. 통로에 불편함 없을 정도의 눈치우기로 눈을 한쪽으로 밀어서 모아두어도 된다는 것인지? 도로나 아파트단지의 현장처럼 아예 눈을 쌓아놓는 것도 안된다는 것인지?
제대로 파악도 안해보고 무작정 과태료 운운한 그 자체가 말도 안되는 발상이며, 우리 인근 아파트단지는 우리 아파트단지보다 훨씬 넓음에도 불구하고 하루작업으로 바닥에 얼어붙은 눈과 함께 쌓인 눈을 치웠으며 비용은 8십만원 들었다는데 아파트처럼 큰 단지도 아니고, 내집앞 혹은 내상가 앞의 크기해봐야 작은 공간일텐데 백만원이란 과태료를 운운하다니 칼만 안들었지 강도심뽀가 아니고 뭐겠습니까.

과태료보다 싼 포크레인 작업으로 아파트단지내 눈을 다 치웠답니다.

제발 사정모르고 우선의 편리함을 추구한답시고 무조건적으로 발표부터 하지 마십시요. 한쪽에 쌓아둔 눈이 녹지 않을 만큼 추위가 계속되어 수돗물이 나오지 않거나 심하면 동파사고가 일어나는 요즘 한파속에서 제설작업에 동원된 많은 포크레인을 도로변에서 보는 것만으로도 눈과의 전쟁(?)을 치루고 있는 듯한 느낌을 받는데, 백만원이 적은 금액도 아니고... 눈폭탄 선물치고는 너무 엄청나지 않나요^^

이글을 새벽에 올린 후,  오전에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결국 우리아파트에도 포크레인을 불러 제설작업을 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TAG 겨울, 과태료, 기온, , 눈치우기, 덤프트럭, 비용부담, 삼한사온, 쌓인, 아파트단지, 이상기온, 자율, 제설작업, 탁상행정, 포크레인, 폭설, 한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thebetterday.tistory.com BlogIcon 세아향 2010.01.09 06: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00만원 벌금은 정말 아닌거 같아요~
    근데 가끔 어떤 분들을 보면....정말 인간적으로 너무하다 싶을 정도로 안치우는 분도 있으니...

  2. Favicon of https://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2010.01.09 08: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벌금없이 그냥 내 집앞 눈...치우면 좋으련만..쩝^^

    즐거운 주말 되세요.

  3. Favicon of http://blog.daum.net/gnathia BlogIcon 달려라꼴찌 2010.01.09 10: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과태료 사상 최고액수일 듯 싶습니다. ^^;;;

  4. Favicon of http://anianiani.net BlogIcon 아무 2010.01.09 10: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MB 추진한 건지는 모를 일이지만, 최후 결정을 내린 것만은 분명. 나랏분들 정말 미친거 아닌가 모르겠네요.

  5. 시민의식이필요하죠 2010.01.09 12: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금연벌금같은 것도 만약 예전에 담배를 모든 남자들이 피울때는
    미친거아냐 했겠지만
    금연구역 벌금제도를 도입하고 금연구역도 지정하면서
    담배연기가 많이 사라지고
    시민들도 금연구역에서는 담배피는건 야만적인 행동이라는 선진시민의식을 가지게 돼었지요.
    선진국들에서도 자기집앞 눈을 안치우면 벌금을 내게 하는데
    엠비정부에서 하는 일이라고 미친 짓이라는 몰상식한 사람도 보이네요.
    벌금 좀 내랬다고 불만만 가지지 말고 사회적으로 어려운 상황에서 자기집앞 눈을 어떻게 하면 잘 치워서 다른 시민들에게
    불편을 주지 않아야겟다는 선진 시민의식이 필요합니다.
    아파트의 경우도 가구수에 비해 단지내 면적은 얼마 안되므로
    자치회등이 앞장서서 모든 주민들이 합심하여 눈치우기에 나선다면
    단 몇십분이면 다 치울 수있는데
    자기가 귀찮다고 안하겠다는 이기적인 시민들이 반대한다고
    모든 시민들이 불편한 상황에서 손놓고 있는건 정말 어이없는 일이죠.

    • 멍멍이소리 2010.01.09 22: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비교가 좀 이상한데요
      담배는 자의에 의해서 피우니 옆사람에게 피해를 주지 말라는 것인데, 눈 치우는 것과 비교해서 시민의식을 논하기는 좀 뭐하지 않나요?
      다세대 주택에 사는 사람중 낮에 직장에 가는 사람은 어쩔까요? 자연발생적인 상황에까지 과도한 과태료를 물리는 것은 좀 아니지 싶네요

  6. 유로하 2010.01.09 18: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선진국이라고 다 벌금 내는 것도 아니고,

    100만원 정도의 중한 벌금은 더더욱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뭐 3~4만원 정도였으면 납득이 되리라 생각됩니다만,

    그리고 과태료 기준도 문제네요.

    며칠동안 안 치우면 벌금을 물리는 것인지.

    실제로 눈을 안 치우는데는 집이 가난에서 밖에서 돈 벌러 나가시는 분들이 계실텐데

    벌금 100만원이면 생업 때려치우고 눈부터 치워야겠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