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립크림'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7.10.24 어린이를 위한 화장품인가? 장난감인가? (3)

오후시간에 저를 만나는 초등학생 2학년 여자아이의 입술입니다. 지난 금요일에 이 여자아이의 입술선이 평소와 다르게 지나치게 빨갛기에 물었습니다.
 "OO야 너 혹시 엄마 화장품 발랐니?"
 "왜요?"
 "입술이 너무 빨개서 엄마립스틱 발랐는가 해서 물어봤어^^"
 "엄마것 말고 내꺼 발랐어요. 립크림요."
 "아 그랬구나."
이 아이와 대화할 때만 해도 찬바람에 입술이 마르고 거칠어지는 현상때문에 우리딸에게도 립크림을 약국에서 구입해서 주기때문에 그런 종류의 것인 줄 알았습니다.

            (월요일에 만난 아이의 입술입니다.)


주말을 보내고 월요일인 어제 만났더니 아이의 입술은 이렇게 변해있었고 저는 놀랐습니다.
밤새안녕이라고 왜 이렇게 되었는지 궁금해서 물었더니 춘천이모집에 갔을 때 집앞에 있는 마트에서 구입한 예쁜
가방에 들어있던 립크림을 발랐다는 것이었습니다.
어떤 종류의 것인지 궁금해서 아이에게 가져와 보라고 했습니다.



투명한 가방에 들어있는 장난감같은 화장품세트로 보입니다. 립크림과 아이새도우, 매니큐어, 로숀, 반짝이 등... 이렇게 종류가 다양했습니다. 전체가 이뻐보여서 엄마에게 사달라고 부탁해서 만원에 구입하게 되었다는데 아이가 발라서 입술이 이리될 줄은 엄마도 전혀 몰랐기에 꽤 놀랐다고 합니다. 귀엽고 앙징스런 용기에 아주 조금씩 들어있으니 이뻐보이기도 했습니다.
 


아이가 입술에 발랐다는 립크림입니다. 어른들의 것을 흉내낸 것이군요^^
저는 립스틱만 사용하기에 이같은 제품이 없음이 아쉽군요. 제가 가지고 있었으면 비교해서 보여드리기가 훨씬 쉬울텐데
말입니다. 그래도 여성분들은 아시지요^^
아이는 위의 두가지를 입술에 바르고 지난 금요일에 저를 만났는데 입술이 자꾸만 마르는 느낌이 들어서 입술에 침을 발랐다고 합니다. 그리고 입술은 점점 더 댕기는 현상이 되더니 급기야는 이리되어 평소처럼 입을 벌리고 웃지도 못하고 먹는 것에도 자유롭지 못하다며 눈물을 글썽거렸습니다. 학교급식에서 평소에 사용하던 숟가락도 크게 느껴져 집에서 작은 숟가락을 가져가서 점심을 먹었다고 합니다.
참 안타까웠습니다.
 "OO야 너와 같은 아이가 또 생기면 안될테니 우리 알리자."
 "어디에요?"
 "샘 블로그에 글로 알릴께."
그리하여 아이는 자신의 경험을 말한 후에 구입했던 제품을 제게 보여주었습니다.


립크림외에 무엇을 더 발라 보았느냐고 물었더니 로숀과 반짝이를 볼에 조금 발라보았다고 했으며 그것도 부작용이 생겼습니다. 아이말이 볼이 거칠어졌다고 해서 만져보니 아이가 발랐다는 볼은 다른 부위보다 훨씬 거칠해져 있었습니다. 감히 입술을 실험하기에는 겁이 났기에 저는 로숀을 제 손등에 아주 조금 발라보았습니다.  아이보다 덜 민감한 아낙의 손등은 다행스럽게도 별 이상은 보이지 않았지만(휴~ 안심^^) 아이에게 위험한 물질임은 틀림이 없는 것 같습니다.

화장품에 관한한, 그리고 입술에 바르는 립스틱이나 립크림에 관한한 비싼게 좋다는 것은 사용해 보신 분들은 대개 느끼고 계시지요. 그만큼 예민한 부위죠.


오늘 화요일의 아이입술입니다.
이제 입술주변에 딱지가 생긴 걸 보니 차츰 나아질테지요. 아이는 매우 답답해합니다. 얼른 나아서 입을 크게 벌리며 실컷 웃어보고 싶다고 합니다. 댕기는 느낌을 완화시키려 그애엄마가 아이크림을 발라줬다는 말에 저도 아이크림을 조금 발라주었습니다.
촉촉해서 그런지 도움이 되었다고 합니다.



매니큐어를 흉내낸 것이 있기에 냄새를 맡아보았더니 풀이 쉰 것같은 냄새가 났습니다.
만원주고 구입한 값이 아깝다고 하는 아이의 말때문에 그러면 연필에라도 색을 칠해보자고 했습니다.^^


유형별:메이크업 세트
원산지:중국
표시성분:메틸파라벤, 프로필파라벤, 토코페롤
수입/판매원:마OOO리아(주)
제조년월:2006.03.


표시성분을 보고 있지만 어떤 성질의 것인지 일반인들을 알지 못합니다. 그래서 사용상 주의사항을 읽어보니 어디에나 비슷하게 적혀있는 문구로 붉은 반점이나 가려움증...등이 발생했을 시는 사용을 중단하시기 바랍니다. 아이는 단 한번의 사용으로 엄청나게 고생을 하고 있기에 당연히 사용을 중단했습니다만 이건 분명히 어린이를 위한 화장품은 아니며 장난감으로 취급되어야하는 것이라고 여겨지는데 보관 및 취급상의 주의사항을 읽어보니 참 어처구니없는 문구가 있어서 소개합니다.

유.소아의 손이 닿지 아니하는 곳에 보관할 것
현실적으로 참 황당한 문구입니다. 소아라 함은 어린아이를 말하는데 도대체 몇살까지를 말하는 것이며 또한 이런 투명가방에 들어있으니 당연히 장난감으로 생각하는 것 아닙니까? 어른이 사용하겠다고 만원주고 이 제품을 구입하리라고는 절대로 생각되지 않기에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
제가 사진맨아래에 파란색으로 그은 글을 옮겨보겠습니다.
※ 화장품은 완구가 아닙니다.

맞습니다. 화장품은 완구가 아닙니다. 아녀자들이 화장품을 완구로 취급하지 않습니다. 그렇다고 이런 가방에 들어있는 여러종류의 화장품을 보고 만원이 싸다고 구입해서 사용할 아녀자는 더더욱 없을 것이니 참 어처구니가 없습니다.

아이의 말에 의하면 호기심으로 발랐던 것도 아니었습니다. 찬바람에 입술이 터니까 보호차원에서 립크림을 발랐다고 했는데 도대체 이게 뭡니까? 더 어린 나이의 꼬마숙녀가 엄마의 화장품에 호기심을 느끼며 이것저것 만져보며 거울앞에서 멋내는 호기심이 차라리 더 나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어린이 장난감
어디까지가 완구이며 화장품인지 참 구분하기 힘들군요.
사용하면 안된다는 문구가 있어야 할 것이 더 올바른 것이 아닌가 생각해보면서 어린 자녀를 두신 분들에게 알리고자 이 글을 올립니다.



 

TAG , , , , , , , , ,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ㅠㅜㅠㅜㅡㅏㅠㅘㅓ,. BlogIcon 김ㅇㅇ양 2008.11.25 19: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요 똑같은것을 유치원 크리스마스에 졸라사서 발랐는데아무이상 없었는데..
    깜짝 놀랐어요....[그위에 있는 립크림중 별문양이있는것은 아직도있어요]
    저는 오히려 어른 화장품쓰니까 화끈거려 바로 클렌징폼으로..저도 민감성 피부거든요.
    저는 다른 어린이용 화장품집에 많거든요.

    • BlogIcon 여린맘 2014.12.08 16:08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두 이번 크리스마스때 화장품이 받고 싶다해서 검색중이었는데 이 글을 읽으니 무섭네요 평소 제껄 하도 바르고 싶어해서 걱정이 되어 어린이용을 구입할 참 이었거든요 ㅠㅠ
      아이에게 잘 설명을 해야겠군요

  2. 샤준쮸 2008.11.25 23: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런것은 진짜 문제네요.


    그것도 만원에 구입했다니..가격부터 심상치 않네요.

    삼천원이면 쉽게 구입할수 있는 립밤이나 립글로즈를 사는게 낳을 듯싶어요
    또 매니큐어도 천원이면 이쁜 색깔로 좋은 것을 많이 구입할수있는 곳이 많은데 (더페이스샵,,이니스프리..등)
    거을도 2천원이면 구입할수있구요.

    그렇게 해도 가격이 만원비슷하게 나올것같네요

    어린아이들은 진짜 피부가 민감한데.
    이건 진짜 아니라고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