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배우 김수미씨~!
하면 대부분의 사람들은 전원일기의 일용엄니를 먼저 떠올릴 정도로, 그녀는 독특한 캐릭터를 창조했고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일용엄니 덕분에 영화촬영지에서 식사를 하게 될 때면, 스태프와 배우들을 위해 준비된 밥차에서 주는 식사보다는 근처의 아무 집에 들어가 환영받으며 밥을 얻어먹을 정도로 전국민, 아니 더 나아가 해외동포까지 각인시킨 그녀다.
일용엄니는 놀랍게도 그녀 나이 29세에 맡은 역할이라서 더 매력적이었다고 한다. 예쁘게 보이고 싶은 여배우입장에서 무척 파격적인 변신이 아닐 수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는 김수미씨~! 하면
일용엄니가 아니라, 그녀의 빙의가 먼저 떠올려진다.
'전원일기'에도 출연하고 연극까지 하게 된 바쁜 나날에, 시어머니께서 며느리(김수미)가 하는 연극 포스터를 붙이고 돌아오는데, 김수미씨가 탄 차량이 원인모를 급발진을 하며 시어머니를 치여 졸지에 돌아가셨다. 이 소식은 뉴스로 그 당시에 접했는데 승승장구에 출연한 김수미씨가 또 한번 고통스러웠던 그 때를 회상했다.
이후 그녀는 죽고 싶은 고통에 시달렸고, 치료를 위해 정신병원까지 입원했지만 진전없이 알콜중독으로 이어졌고 급기야 자살시도까지 하기에 이르렀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녀가 귀신 들려 고통에 시달리다가(빙의) 정상인으로 돌아올 때 무속인의 힘을 빌렸다는 것이 화제가 되었을 당시, 반신반의하던 사람과는 달리 나는 그녀와 같은 종교를 믿으면서도 이해할 수 있었던 까닭은, 내가 아는 가까운 친지중에도 이와 비슷한 경험으로 고통에 시달리다 무속인의 힘을 빌려 물리친 경우를 매우 잘 알고 있기 때문이다.
아무리 현대의학이, 과학이, 발달했다고 해도, 이해하기 힘든 이상한 일이 있음을 부인하지 못한다.

남편의 바람으로 마음고생이 심해 이혼위기도 맞았지만, 시어머니의 따뜻한 관심으로 버틸 수 있었다는 그녀였기에, 시어머니의 갑작스런 죽음은 더 충격적이었을 것이다.
괴로움과 이상한 증세에서 벗어나고자 몸부림치며 알콜중독으로 만취하고 삭발까지 감행하며 중이 되고 싶었던 심정이 담긴 그녀의 오래된 책을 다시 꺼내 들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자의 변신은 무죄!
그보단 여배우의 변신은 환영이다!
그녀는 외모에서 풍기는 까칠하고 강해 보이는 이미지와는 달리, 들꽃을 좋아하고, 중등시절부터 쓰기 시작한 일기를 지금까지도 꾸준히 쓸 뿐만 아니라 보관까지 잘 하고 있는 성실한 사람이다. 그 일기를 참고해 간간히 책을 출간하는 그녀는, 재능도 많지만 꿈도 예쁘게 잘 가꾸고 실천하는 여인이다. 그녀의 솔직함이 가장 잘 내포되어 있는 곡이 있다. 젠틀맨 송이라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승승장구에 나와 고통으로 시달렸던 옛이야기를 풀어놨던 김수미씨의 스토리가 각각의 책에 다 나와 있다.
그녀는 천상 여자다. 아들같은 조인성과 멜로드라마에 도전하고 싶고 60대 여인의 몸은 어떠한지 몸매를 드러내는 역할도 할 수 있다고 장담하는 그녀는 천상 배우다.
그녀가 출간한 여러권의 책 중 내가 예전에 읽었던 책들을 꺼내놓고 곱씹어 봤다.

신고

TAG , , , , , , , , , , , , ,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googlinfo.com BlogIcon 원래버핏 2010.12.09 13: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활기찬 하루 되세요.^^

  2. Favicon of http://bookhand.tistory.com BlogIcon 책과 핸드폰 2010.12.09 14: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한 번 읽어보고 싶네요^^

  3. Favicon of http://9oarahan.tistory.com BlogIcon 아하라한 2010.12.09 14: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김수미 누님은 꾸준하면서도 연기의 변신이 다양하신거 같애요.
    저는 이전에 안녕 프란체스카에 나왔던 이미지가 깊이 각인 되어 있답니다.

  4. v팬입니다 2011.01.05 17: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인성이야기는 유머일거예요.

    90년대 초반 잠실에 있는 모쇼핑센타에서 우연히 마주친적이 있었는데 일용엄니로만 인식을 하고 있던나는 빨간자켓에 검은 스커트였던걸로 기억하는데 너무 공주같이 걸어오시는데 그카리스마에 배우는 배우구나라고 생각이 들더군요.
    그때 전 숫기가 없어서 아는척하지도 못하고 그저 슬쩍 슬쩍 쳐다본 기억이...ㅋ,..그런데 승승장구 보고 너무 소탈함에 반했습니다. 20년전 만났을때 한번 미친척하고 안아줄걸...너무 소녀 같으세요..들꽃을 좋아한다는말,,,

    하시는일 더욱더 잘되시고 무엇보다 오래오래 사세요...반찬이야기. 시장이야기...돌아가신부모님 이야기 저와 너무나 공통점이 많아서 많이 감격했어요..정많아 보여서 좋아요...40대 주부팬입니당.

  5. dd 2011.06.18 20: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김수미씨 책 너무 재밋어요.... 작가도 아니신데..ㅋㅋ어쩜그리 말솜씨가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