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살고 있던 동네 근처에 신축 아파트가 들어선다니까 너무 좋아서 덜컥 계약을 하고 계약금은 물론 

중도금까지 납부하고 나서야 조합아파트의 문제점을 알게 되었다.

조합아파트의 문제는 예전부터 쭉 대두되어 억울한 사연으로 뉴스로 알려지는 사례가 많은 게

조합아파트란 걸 깨닫고 보니 이미 발을 뺄 수 없는 상황이었다.

어리석은 무지함이 부끄럽고 몹시 후회스럽다.

 

 

감독기관인 시청에서는 건물이 잘 올라가고 있으니 문제 될 게 없다는 투로 우리의 호소를 외면했다.

  

 

 

허가를 받기 위해 조합원 모집 과정에서 편법을 썼다는 정황이 드러나면서, 아파트 완공 후 조합원들이

책임져야 할 분담금을 줄여보고자 투명경영을 요구했으나 조합장 및 이사, 감사는 물론 조합사무실

직원 조차도 무지하고 어리석은 조합원들을 비웃기라도 하듯 조합장과 한통속이 되어 조합원들이

요구하는 서류를 공개하지 않으니 참으로 답답하다.

제일 먼저 드러난 문제가 가짜조합원으로 명의만 빌린 조합원이 있다는 점과,

다음으로 아파트 설립 추진과 관련된 몇 몇 회사가 부리나케 급조된 회사로 가족이나 친지가 회사를

만들어 참여한 이상한 정황이 드러났음에 있다.

 

 

그리고 입출금 내역 통장을 절대로 공개하지 않으며 조합원들에게 공개할 수 없다고 우기는 점 등...

조합 운영진에게 자금이 어떻게 쓰이는 지 장부나 서류를 요구하면, 마지못해 공개하는 내역을 보면

지출내역은 누가봐도 과하다 싶을 정도의 금액이 지출되고 있음이 염려되어 비상대책위원회를 만들어

우리(조합원)의 요구사항을 들어 줄 것을 호소하기에 이르렀다.

 

여러차례 방문하여 조합아파트의 주인으로서 요구한 사항을 들어주지 않는 조합사무실의 불투명한

운영을 수상하게 여기며 시청과 경찰서, 법원으로... 몇 달 전부터 호소하고 다녔으나 어느 곳에서도

우리의 답답함을 들어주지 않았다.

 

 

어쩔 수 없이 우리들은 마음을 모아 천막농성을 하기에 이르렀다. '세상에 나도 이럴 수 있구나~~'

먼저는 시청앞에서 시작했다. 그래도 관련 공무원들의 반응이 없었다.

여러차례 직접 방문하여 우리의 사정을 알렸음에도 감독기관인 시청의 관련부서 공무원들은 

  "공문을 띄웠느니 서류가 정상이라느니......" 등

조합사무실 편만 들고 실제로 달라진 게 없었다.

 

(법적 효력이 있는지 알아보니 조합장 이름과 날짜가 없어서 효력이 없는 문서라고 함)

 

감독기관이 이 모양이니 조합사무실 측에선 오히려 해볼테면 해보라는 식으로 사무실에 방문하여

궁금한 점을 물어보는 조합원에게 원하는 대답은 못하면서, 언성을 높이며 사업에 방해가 된다며

법적으로 효력이 없는 조합원 탈퇴 및 제명을 시켜버리는 식으로 대처하니 무척 난감하고 분통이

터진다.

이 문서로 시끄럽게 하는 조합원의 입막음을 시도해 놓고선 직인을 맘대로 사용한 직원을 나무라며

조합장은 책임을 회피하는 발언을 했다. 이에 우리들은

  "조합장 허락도 없이 직원이 맘대로 직인을 사용했다면 법적으로 문제가 있는 것이니 구속하라."

며 맞섰고, 만약에 이 서류가 효력을 발휘한다면 조합원 각자 조합사무실에 찾아가서 언성을 높이며

따져서 조합운영진에서 볼때 눈에 가시가 되어 탈퇴되기를 간절히 바라는 마음일 정도로 운영진의

불투명한 운영이 의심스럽다.

 

 

시청앞 시위를 며칠간 했음에도 담당공무원은 움직이지 않았고, 우리들은 주말을 이용하여 시내로

자리를 옮겼다. 그제서야 주말임에도 불구하고 관련 공무원들이 비상이 걸린 듯 한꺼번에 몰려와

우리들의 문제를 지적하고 요구사항에 대해 관심을 보이며 빠른 시일내 문제해결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약속을 했다.

 

 

요일이 바뀌고 며칠 후, 우리는 희망을 가지고 관계기관을 방문하였다. 테이블에 앉아 의견들이 오가는

시간을 가졌는데...... 참으로 답답했다.

돌아오는 대답이라고는 담당부서 과장인가 부장인가 하는 공무원은 부임한 지 2달 밖에 안되어서

내용을 모른다고 회피하고(사실 이 사람이 2달전에 부임했을 당시에 우리들은 시청에 방문하여

제발 우리의 간절한 요구에 귀를 좀 기울이고 문제가 해결되도록 해주십사하고 간청하고 있을 때

옆에서 지켜봤던 담당과 공무원임), 그 아래 직접적인 관련이 있었던 직원은 서류상에 별 문제가

없다고만 하니, 또 다시 원점으로 반복하는 설명만 되풀이 하고 있는 그야말로 탁상공론만 하는 꼴을

연출하고 있어 분통이 터질 지경으로 또 말이 달라져 우리를 당황시키는 공무원들로 인해 실망이 컸다.

 

 

 

우리의 사태를 알고 어느 방송국에서 나왔는지 촬영을 하고 인터뷰까지 해 갔으나, 이날 후 며칠이

지나도 기사를 보지 못했음은, 이 분들이 조합사무실에 들러 우리가 꾸린 비상대책위원회에 대한

비난을 들었기 때문일 것으로 예상이 되고, 또한 취재라고 온 기자들끼리 주고받았던 내용인 즉,

 "조합아파트에 대한 문제가 전국에서 터져 나오는 데 왜 하필이면 조합아파트는 해가지고 원..."

 "그러게 말이야, 취재거리로 별 재미도 없는 걸..."

성의없는 태도의 기자들 대화내용과, 만약을 대비하여 나왔던 경찰관은 지켜보다가 졸고 있지를

않나~~~ 무지했던 서민들만 더 어리석음으로 인한 피해를 예측하며 서러움을 맛보았다.

 

 

 

조합원 입장에서는 사태가 심각할 뿐만 아니라 하루라도 빨리 문제를 해결하여 투명한 운영으로

신뢰할 수 있는 운영을 원하고 있으나, 관계기관에서는 천하태평이라는 게 또 문제로 대두됨을 보고 

분통이 터져 개인 블로그에 그야말로 넋두리 삼아 현장의 모습을 올려본다.

 

몇달 전부터 아파트건축에 따른 관리감독 기관인 시청 건축과를 드나들면서 잘못된 조합사무실의 문제점을 조사해 줄 것을 몇차례 하소연 하였으나 서류만 들먹거리며 좀처럼 일의 진행을 보여주지 않았다.

답답했던 조합원들은 법원에 방문하여 검사를 만나 하소연하기에 이르렀다.

하지만 이 또한 미루어지는 것을 경험하고선 거리로 나서게 된 것이다.

 

 

 

두어달 전부터 시장님과의 면담을 위해 신청서류를 접수해 둔 결과,

며칠 전, 아주 짧은 시간 면담이라고 이루어졌는 데

 "이거 오래된 일인데 아직 해결 안됐어요" 란 무관심으로 실망감을 주셨다.

 

 대외적 바쁜 일정으로 전기차 시승식에 나서시는 시장님,

시승식을 마치고 돌아왔다는 소식은 들었는데 끝내 모습은 보이지 않으셨다.

 

반짝이는 전광판의 글씨가 무색하게 우리를 울린다.

"시민이 주인되는 행복도시"

 

 

 

 



모든 사람들의 바람과는 상관없이 전국적으로 점점 더 퍼져나가고 있는 구제역이 무서운 재앙같다는 생각을 갖게 한다.
축산농가의 피해와 더불어, 이를 막고자 동원된 각 분야의 종사자가 겪는 스트레스도 이만저만이 아니라는 소식을 접하면서 더욱 더 안타깝다. 
이 추운 겨울날 도로를 누비는 수많은 차량들을 소독하고자 설치된 기계마저 얼어붙어 고장을 일으키니 이 또한 고생에 고생을 더 보태는 실정이라 직접적으로 상관이 없을 것 같은 사람들 조차도 피해자로 등장하니... 이러다 울국민들 몽땅 피해자가 될 수도 있을 지경이 된 구제역의 여파가 참으로 심각하지 않을 수 없다.

보름전 친정엄마를 모시고 부곡에 다녀올 때의 일이다.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탑승객들은 시외버스 터미널에 안내된 시간표에 따라 움직이게 되는데, 귀가하려고 우리가 이용한 시외버스가 제 시간에 나타나지 않고 연착이 되었던 것이다.
덕분에 우리일행은 연착된 버스를 이용하므로써 더 빠른 시간에 도착할 수 있어서 도리어 좋았지만, 미리 나와 이 버스를 기다리고 있던 탑승객 입장에서는 제 시간에 나타나지 않는 시외버스의 연착으로 말미암아 설렁하고 추운 대합실에서 차를 기다리느라 불만을 나타냈다.
5분 10분... 곧 나타나겠지 하고 막연하게 기다리던 터미널 직원도 미안했던지... 무슨 사정으로 버스가 늦게 도착하게 되었는지 알아보는 눈치다. 하지만 연결이 되지 않았는지 미안하다는 말만 했다. 그렇게 시간이 흘러 20분 후에 버스가 나타났고, 탑승객이 다 오르자 차는 쉴새없이 바로 출발했다.

버스에 오르자 시외버스 운전기사 아저씨의 불만섞인 하소연이 오랫동안 이어졌다. 버스가 연착된 사연을 물어온 버스회사 직원에게 사정이야기를 하는 줄 알았는데... 통화시간이 너무 길었기에 운전하는 데 위험한 생각이 들어 운전기사 아저씨쪽을 바라보게 되었다.
나의 오해였다.
아저씨는 누군가와 통화를 하고 있었던 게 아니라,
 혼잣말을 토해내고 있었던 것이다. 꼭 누군가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것처럼 착각할 정도로 또렷하게.ㅎㅎㅎ 그래서 나도 혼잣말로
 '이때까지 혼자 떠드셨네. 참...'
했더니 옆자리의 아주머니가 
 "저 아저씨 무척 화가 나서 그래요. 이번 터미널에 오기 전부터 그랬어요."
나의 독백에 답해주신 아주머니를 고맙게 여기며
 "왜요? 무슨 일 있었어요? 터미널에서 일하시는 아저씨도 그저 모른다고만 하고 연착한 사연을 알려주진 않던데요..."
 "구제역 때문에 그래요. 도로에서 차를 소독하는 기계 한대가 고장나서 도로가 1차선으로 좁아지면서 기다리는 차들이 많아졌어요. 그 바람에 버스시간이 지체된 거예요."
 "버스가 지체되었다고 운전기사 아저씨한테 누가 뭐라고 그랬어요? 왜 저렇게 아저씨가 한참동안 화를 내는 거예요?"
 "아저씨한테 직접적으로 화낸 사람은 없는 것 같은데요.... 이렇게 차가 연착되면, 짧으나마 운전기사 아저씨의 휴식시간이 없어지기 때문에 화난 것 같아요. 들어보셨어요? 아저씨가 말하는 불만속에 그 내용이 다 들어있던데요. ㅎㅎㅎ 그래서 저도 알았어요."
 "아~ 화장실하고 식사?"
 "예. 아무래도 시간표에 맞추려고 운전하려면 잠깐의 시간도 못낸다는 거죠. 그래서 그 기계고장난 것을 빨리 고칠 생각은 안하고 그저 추운날씨탓 하는 사람들을 원망하는 것 같아요."
 "저도 들었어요. 저는 아저씨가 통화하면서 하소연하는 줄 알았어요. 얼른 구제역이 잡혀야 할텐데 말이죠."
 "예. 다들 힘들죠."

차량방역에 동원된 기계도 추운 날씨에 고장이 잦은 모습을 보이므로써 시외버스 기사아저씨의 원망까지 듣게 된 담당자의 난처함도 안타깝고, 식사도 화장실문제도 편하게 해결하지 못할 처지에 놓인 기사분도 안타까웠다.
쉽게 잠재워질 줄 알았던 구제역의 피해자 범위가 넓어지고 있는 이 상황이 걱정을 넘어 무섭게 느껴질 정도다. 누구나 피해자가 될 수 있는 이 사태가 하루 빨리 종식되기를 간절히 바란다.


TAG 겨울, 공무원, 구제역, 방역, 불만, 사연, 스트레스, 시외버스시간표, 식사, 안타까운, 운전기사, 위험, 이유, 축산농가, 태만, 피해자, , 휴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daum.net/sdbr BlogIcon 산들바람 2011.01.27 18: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구제역이 멈추지 않아서 참 큰일입니다~~
    올 설날에 많은 이동으로 더욱 번질까봐 염려되네요~

  2. Favicon of http://blog.daum.net/moga2641 BlogIcon 모과 2011.01.27 18: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논산까지 구제역이 퍼졌답니다.^^
    농민들이 피해가 너무 커서 걱정입니다.
    한동안 글이 없어서 안구건조증이 심해지셨나 걱정했습니다.

    • Favicon of https://totobox.tistory.com BlogIcon 『토토』 2011.01.27 19: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자꾸만 퍼져감이 두렵게 느껴집니다.
      재앙같아서...

      안구건조증 염려 감사합니다^^
      나아졌다 심해졌다 반복되어 컴앞에 앉는 것이 주저되는 게 제 현실입니다 ㅜ.ㅜ

  3. Favicon of https://rubygarden.tistory.com BlogIcon 루비™ 2011.01.28 00: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고 가는 길에 구제역 방역 현장을 지나다 보면
    날이 추워 방역 장치들이 더 얼어붙어 제대로 기능을 하지 못하더라구요.
    그넘의 구제역은 추이에도 강한가봐요..ㅠㅠ